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'가을날'
link  호호아줌마   2022-09-26

주여 때가 되었습니다

여름은 참으로 위대했습니다

해시계 위에 당신의 긴 그림자를 드리우시고

들판 위엔 바람을 놓아 주십시오



막바지의 열매들이 영글도록 명하시고

이틀만 더 남녘의 날들을 허락해 주십시오

영근 포도송이가 더 완숙하도록 이끄시어

마지막 단맛을 더하게 해 주십시오



집이 없는 사람은 이제 집을 짓지 않습니다

지금 혼자인 사람은 오래도록 홀로 남아서

잠들지 않고, 글을 읽고, 긴 편지를 쓸 것입니다

그리고 나뭇잎이 떨어져 뒹굴면

초조하게 가로수 길을 헤맬 것입니다.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연관 키워드
정용주시인, 신달자시인, 이팝나무, 효자동갤러리, 신달자, 성북동, 강만수, 로버트프로스트, 정호승시인, 망각, 관리자, 겸손, 시집, 인생, 미라보다리, 아름다운지느러미, 낙원은어디에, 좋은글, , 당신

Powered By 호가계부